•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문체부 ‘관광두레’ 사업 지역에 선정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0.3℃

베이징 27.8℃

자카르타 32℃

용인시, 문체부 ‘관광두레’ 사업 지역에 선정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시-심볼로고
용인시-심볼로고.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추진하는 ‘2020년 관광두레’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관광두레란 지역 주민이 숙박과 식음, 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반영한 관광사업체를 창업·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이다. 올해 대상지로 선정된 지역은 용인시를 포함해 대전 동구, 세종, 포천, 강원 평창 등 14곳이다

관광두레 대상지가 되면 새로운 관광사업체를 발굴해 지원하는 관광두레 PD를 함께 선정한다. 용인시 관광두레 PD는 공정여행마을로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인 도금숙씨가 선정됐다.

관광두레 PD에겐 창업 지원을 위한 역량 강화 교육과 활동비를 지원하고, 주민사업체에는 최대 5년간 창업 교육, 창업 상담·멘토링, 시범사업 비용, 판로 개척 등을 국비로 지원한다.

도씨는 현재 공정여행과 협동조합 활동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앞으로 용인시의 관광두레 사업에서 지역 공동체를 관광사업체로 발전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관광두레 사업을 통해 지역의 특별한 정체성을 반영할 수 있는 사업체를 창업·발굴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주민 사업체 성장 혜택이 시민들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