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금융기관 담보여력 10.1조원 확충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한은, 금융기관 담보여력 10.1조원 확충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담보증권 제공비율 20%p 인하
현행 70%에서 50%로 낮춰
담보증권 제공비율 인상시점도 연기
유동성 금융시장 공급 효과 기대
한국은행이 금융기관 간 차액결제 시 결제이행을 보장하기 위한 담보증권 제공비율을 이달부터 기존보다 20%포인트 인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일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 및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시의적절한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이같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지급결제 부문 대응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차액결제이행용 담보증권 제공비율을 현행 70%에서 50%로 낮추기로 했다. 이에 국제기준에 맞추기 위해 매년 10%포인트씩 비율을 인상하기로 했던 당초 일정을 순차적으로 유예하기로 했다. 담보증권 제공비율의 100% 인상시점은 2022년 8월에서 2024년 8월로 미뤄지게 됐다.

아울러 차액결제이행용 적격담보증권에 공공기관 발행채권(9개)과 은행채를 추가하기로 했다.

한은은 “이번 조치로 금융기관이 한국은행에 납입해야 하는 담보증권금액이 35조5000억원에서 25조4000억원으로 약 10조1000억원 감소함에 따라 해당 금액만큼의 유동성이 금융시장에 공급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