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내의 맛’ 장민호 “이상형? 꾸미지 않는 수수한 여자 좋아…연예인 중엔 수지”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아내의 맛’ 장민호 “이상형? 꾸미지 않는 수수한 여자 좋아…연예인 중엔 수지”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0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가수 장민호가 이상형으로 수지를 언급했다.

3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노지훈-이지훈 부부의 집을 찾은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지훈은 장민호를 좋아한다는 누나들을 의식하며 장민호에게 이상형을 물었다.

이에 장민호는 "너무 과하게 꾸미는 스타일보단 수수한 스타일이 좋다"면서 "예전에 연예인 이상형 월드컵을 한 적이 있는데,  수지가 마지막에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홍현희는 "수지가 수수해요? 수지는 화려한 스타일"이라며 발끈했고, 함소원도 "저래서 장가를 못 갔다"고 거들었다.

이휘재 역시 "여자분이라고 치면, 얼굴 안 본다고 해놓고 공유가 이상형이라고 말하는 거랑 똑같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