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투자증권, 증권사 최초 자체 개발 인증서 ‘한국투자인증서비스’ 출시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한국투자증권, 증권사 최초 자체 개발 인증서 ‘한국투자인증서비스’ 출시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한국투자인증서비스
한국투자증권이 자체 개발한 한국투자인증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제공=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공인인증서 등 복잡한 등록절차에 따른 고객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한국투자인증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한국투자인증서비스는 증권사 최초 자체 개발 인증서다. 로그인뿐만 아니라 모든 금융거래 시 편리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비대면 계좌개설부터 모바일OTP 등록까지 한번에 진행돼 등록 과정을 크게 단축했다. 모바일OTP는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스마트폰에서 발급받아 이용하는 OTP를 말한다.

한국투자인증은 스마트폰에 등록된 지문·Face ID와 간편비밀번호(숫자 6자리) 로 로그인하고, 이체 시 보안카드나 OTP 없이 한국투자인증만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전까지는 계좌 이체시 보안매체 비밀번호를 필수 입력해야 했다. Face ID로는 최대 1000만원까지 이체할 수 있다. 지문·간편비밀번호는 최대 5000만원까지 이체가 가능해진다.

한국투자인증에 적용된 ‘엠세이프박스(mSafeBox)’는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된 시큐어엘리먼트(Secure Element)다.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높은 보안 수준을 자랑한다.

최서룡 e비즈니스본부 본부장은 “한국투자증권이 증권사 최초로 사설인증 솔루션을 제공하게 돼 뜻깊다”며 “한국투자인증을 이용하는 고객은 더욱 간편하고 편리한 비대면거래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한국투자’ ‘eFriend Smart’ 등에서 한국투자인증을 등록한 후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