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씨티은행,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직원 대상 특별지원금 지급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씨티은행,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직원 대상 특별지원금 지급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인당 세전 120만원씩 지원
임직원 기부금 모금 캠페인도 연장
0000006012_001_20200116145425760
한국씨티은행은 코로나19로 경제적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일 밝혔다.

또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 모금 캠페인을 연장 시행한다.

마이클 코뱃(Michael Corbat)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경제적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전 세계 직원들을 대상으로 특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씨티은행은 이와 관련해 연간급여(연봉) 기준 하위 26%에 해당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지원금을 4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직원 1인당 120만원(세전)씩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씨티은행 임직원들은 지난달부터 시행하고 있는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한 기부금 모금 캠페인을 연장 시행해, 재난위기가정(감염취약계층)과 영세 소상공인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씨티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수출입기업 차주에 대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소외계층에 대한 예방 물품과 대구·경북지역 의료진을 위해 피로회복물품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