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밴드, 美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성장…신규 가입자 81% 증가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22.1℃

베이징 19.3℃

자카르타 27.8℃

네이버 밴드, 美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성장…신규 가입자 81% 증가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네이버
미국 오하이오주에 위치한 Mount Notre Dame 고등학교의 교장 선생님이 밴드의 라이브 방송 기능을 활용해 학생들에게 공지사항을 전달하고 있다./제공=네이버
네이버 그룹형 SNS인 밴드(BAND)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업무가 활발해지면서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1일 네이버에 따르면 올해 3월, 밴드의 미국 시장에서의 MAU는 지난 2016년 대비 17배 증가한 250만 MAU를 넘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미국에서도 비대면 중심의 원격근무, 원격수업 등이 확산되면서, 밴드가 리모트 커뮤니케이션(Remote communication) 툴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3월 13일(현지시간) 이후 밴드에서 만들어진 평균 신규 그룹의 숫자는 140%증가, 신규 가입자 수는 81% 증가했다.

주로 제한된 멤버간의 밀착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이 높은 그룹일 수록 신규 밴드를 만드는 비율이 높았다. 치어리딩 관련 밴드의 경우, 신규 그룹 개설이 540% 증가했으며, 종교그룹은 232.4%, 학교는 133.5% 증가했다. 회사에서 새롭게 밴드를 개설해 커뮤니케이션 하는 경우도 115.9%증가했다.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베델크리스찬 스쿨(Bethel Christian School)의 치어리딩 팀은 “새로운 동작을 밴드의 라이브 기능과 영상으로 알려주고, 멤버들이 연습 영상을 공유하면 댓글과 채팅으로 피드백을 주고 있다.”며 “개인연습까지 자세히 코칭 할 수 있어, 대면 피드백보다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기도 한다”고 밝혔다.

특히 밴드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지원 도구들이 여러 그룹의 리모트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을 주고 있다. 밴드에서는 ▲선생님이 온라인 강의를 제공할 수 있는 라이브 방송(Live Stream) 기능, ▲모임 참가자의 출석을 체크하고 관리하는 출석체크(Attendance) 기능, ▲멤버들과 역할을 분담해 업무, 과제를 준비할 수 있는 참가신청서(Signup) 기능 ▲학습 퀴즈 등에 활용 가능한 투표(Poll) 기능, ▲멤버들과 직접 대화 나눌 수 있는 그룹 콜(Group Call) 기능 등을 활용해 멤버들은 비대면 모임으로도 현장감 있게 활동을 이어갈 수 있다.

네이버
네이버 밴드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지원 도구는 다양한 그룹의 리모트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을 주고 있다./제공=네이버
특히, 코로나 19확산에 따라, 미국 내 치어리딩 팀들이 밴드의 라이브 방송 기능을 이용해 신입 멤버 선발 오디션을 진행하는 등 라이브 방송 기능의 사용성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3월 13일(현지시간)부터 2주간 미국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그룹 수는 512% 증가, 시청자 수는 886%증가했다.

이외에도,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St.pete 아트센터’에서는 휴교령으로 인해 식사가 어려운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봉사를 진행하며 밴드의 참가신청서(Signup)기능을 이용하고 있다. 봉사활동 운영담당자 ‘Dru Rabin’은 “대량의 음식을 준비하고 전달해주는 과정에서, 밴드를 통해 스마트한 방법으로 지원자들과 역할을 분담하며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밴드의 미국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네이버 그룹& CIC 이학선 리더는 “미국에서 ‘코로나19’의 확산속도가 빨라지면서, 밴드의 다양한 기능들을 활용해 그룹 멤버들 간의 리모트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려는 니즈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며 “밴드는 가장 편리한 글로벌 그룹 커뮤니케이션 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와 사용성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