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3번째 소환조사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9℃

베이징 25.3℃

자카르타 29.6℃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3번째 소환조사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0021117930001300_P4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연합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과정에서 불거진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을 또다시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1일 최 의장을 불러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전후 삼성물산의 회사가치 등락과 관련한 내용, 내부 의사결정 경로 등에 대해서 조사했다.

검찰은 삼성물산이 해외 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을 이끌어 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합병을 추진하던 2015년 1~6월 삼성물산의 매출액은 12조2800억원으로 전년보다 11% 감소했다. 주가는 2015년 들어 상승하지 못하다가 4월 중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이에 당시 국민연금은 제일모직 주식 1주와 삼성물산 3주를 맞바꿈으로써 제일모직에 유리한 합병 비율(1 대 0.35)에 찬성했다.

최 의장은 당시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였으며 이후 통합 삼성물산의 초대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