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협중앙회·수협은행 임원 3개월간 임금 반납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9.1℃

베이징 20.1℃

자카르타 28.4℃

수협중앙회·수협은행 임원 3개월간 임금 반납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 임원들이 공직유관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임금반납에 동참한다고 1일 밝혔다.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과 홍진근 지도경제사업대표이사, 이동빈 수협은행장은 월급여의 30%를 이달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반납하기로 했다.

상임임원과 집행간부 등도 3개월 동안 월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했으며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을 돕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고 국민과 고통을 함께 나누자는 뜻에서 임금반납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어업인과 지역사회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공직유관단체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협중앙회와 수협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상북도에 2억여원을 기부한데 이어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기 위해 ‘사랑해(海) 헌혈’행사를 진행하는 등 국가적 재난 상황 극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어업인들을 위해 마스크 지원과 금융 지원 방안 마련, 수산물 유통 대책반을 설치,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개최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대응책을 추진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