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조국 5촌 조카’ 조범동 추가 구속영장 발부…“도주 우려”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2℃

베이징 18.3℃

자카르타 27.2℃

법원, ‘조국 5촌 조카’ 조범동 추가 구속영장 발부…“도주 우려”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에 대해 법원이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1일 오후 조씨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씨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씨는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인물이다.

지난해 10월3일 구속기소 된 조씨는 이날 구속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법원이 추가 영장을 발부하면서, 최대 6개월간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