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로 자가 격리중인 시민을 위해 매일 계란 굽는 안양시 공무원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코로나19로 자가 격리중인 시민을 위해 매일 계란 굽는 안양시 공무원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계란굽기
임채익 팀장(좌측)이 자가격리자들에게 잔달할 계란을 굽고 있다. /제공=안양시
안양 엄명수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자가 격리 중인 시민들을 위해 매일 계란을 굽는 공무원이 있어 화제다.

안양시 복지정책과 임채익 복지정책팀장은 매일 아침 출근과 함께 계란을 굽고 있다.

임 팀장이 굽는 계란은 안양시에서 지정한 자가격리 시설에 있는 27명의 시민들을 위한 것.

이들 자가격리자들은 점심과 저녁은 도시락이 제공되지만 아침식사는 전날 배달된 샌드위치 또는 컵라면 등으로 해결하고 있다.

이를 않타깝게 여긴 임 팀장은 직접 계란을 구워 격리자 한 사람당 세 개씩을 매일 제공하고 있다.

계란을 굽는 기기도 임 팀장이 직접 집에서 가져온 것으로 사용하고 있다.

임채익 팀장은“도시락과 차가운 샌드위치로만 아침을 해결해야 하는 격리자들에게 따뜻한 음식을 제공하고 싶어 계란을 굽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편, 임 팀장은 몸이 불편한 시민과 장애인들에게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집까지 데려다 주는 등 평소에도 봉사활동을 몸소 실천하고 있어 주위로부터 귀감이 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