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코로나19’ 통신 분야 소상공인 등에 약 1000억원 긴급 추가 지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1.1℃

베이징 26.4℃

자카르타 30℃

과기정통부, ‘코로나19’ 통신 분야 소상공인 등에 약 1000억원 긴급 추가 지원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일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경제부총리 주재)에서 통신·방송 분야 지원 확대방안이 포함된 ‘코로나19 관련 업종·분야별 지원방안(Ⅲ)’안건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우선 통신3사와 협의를 통해 단말기 유통망 등을 대상으로 임대료·운영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단말기 외상 구입(채권)에 대한 이자상환 유예기간 연장 등을 통해 1,055억원을 추가지원키로 했다. 통신 단말기 유통점·중소 통신공사업체 등에는 약 4200억원(누적)을 지원하게 된다.

또, 피해 소상공인 등에 대해 통신·방송 요금과 무선국 검사수수료를 감면키로 했다. 확진자 경유로 휴업 등 경제적 피해를 겪은 3만 곳의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대해 통신요금은 1개월 감면(이동통신, 초고속인터넷 등)하고, 방송요금 역시 각 유료 방송사가 자율적으로 1개월 이상 감면하기로 했다. 감면대상은 각 지차체와 협의하여 선정하고, 감면수준은 통신사와 협의 후 결정 예정이다.

생계형 무선국(소형 선박 등)을 운영하는 영세 시설자와 심각한 경영 곤란을 겪고 있는 항공사 등에 대해서도 무선국 검사수수료를 감면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내수경제 회복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생산자 및 중소상공인을 위해 우체국쇼핑몰과 홈쇼핑을 통해 판로개척을 지원키로 했다. 이번 우체국 쇼핑몰 내 특별기획전은 공공기관(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지자체 등 41개 기관이 협업하여 중소상공인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할인쿠폰을 이달10일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홈쇼핑 판로개척은 4월 초 열릴 홈쇼핑 대표 간담회 등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판매수수료율 인하, 자금 지원 등을 논의키로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ICT 분야 대응체계와 지원방안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ICT비상대책회의, 3대 분야별 TF를 운영 중”이라며 “이번에 발표한 통신·방송 분야 소상공인 긴급지원 방안뿐만 아니라 ICT 업계 피해회복, 경제활력 제고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