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경찰, 텔레그램 ‘N번방’ 회원 추정 20대 구속…성착취물 유포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6.2℃

베이징 23.6℃

자카르타 32.4℃

부산 경찰, 텔레그램 ‘N번방’ 회원 추정 20대 구속…성착취물 유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2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영상 제작·유포방인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 등에서 유통된 것으로 추정되는 아동 성 착취 영상 등을 텔레그램을 통해 다시 판매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부산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청소년성보호법(음란물 제작 배포 등),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으로 A씨(27)를 지난달 31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트위터 등 해외 SNS에 'N번방' '박사방' 자료를 판매한다는 광고 글을 올린 뒤 연락 온 이들을 텔레그램으로 초대해 아동 성 착취물 1465건, 불법 촬영물 1143건 등 총 2608건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N번방' '박사방' 등의 가해자들처럼 구매자들에게 가상화폐를 받고 성 착취 영상 등을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 2월 한 여성단체의 수사 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가 해외 IT 업체 서비스를 악용해 아동 성 착취물을 저장한 사실을 확인한 부산경찰청은 경찰청(사이버안전과)과 국제공조 수사를 진행해 검거에 성공했다.

경찰은 박사방 사건 회원 명단에서 A씨의 텔레그램 닉네임을 발견하고, A씨가 박사방 회원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또한 박사방에서 유통된 성 착취 영상을 재판매한 것인지 또 다른 영상인지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은 박사방 회원이 아니며 판매한 아동 성 착취 영상도 'N번방 '박사방' 등에서 입수한 것이 아니라며 곤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