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진칼, 이사회 의장에 김석동 사외이사 선임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8℃

베이징 32.5℃

자카르타 31℃

한진칼, 이사회 의장에 김석동 사외이사 선임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
KakaoTalk_20200402_142433826
한진칼이 2일 이사회를 열고 최근 정기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석동 이사<사진>를 이사회 의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영 감시라는 이사회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이번 김 의장의 선임에 따라 한진칼 이사회의 독립성이 한층 강화되는 한편, 경영활동의 투명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도 한층 공고해지는 한편 한진칼 이사회의 전략적 의사결정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35년간 금융위원회 위원장, 재정경제부 차관 등을 역임한 금융·행정 전문가다. 특히 2011년 저축은행 부실화 사태를 해결하는 등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한진칼 측은 기대했다.

한편 한진칼은 이와 함께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한진칼은 지난 2월 7일 이사회를 통해 이사회 규정을 개정, 대표이사가 맡도록 되어 있는 이사회 의장을 이사회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이는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경영을 감시하는 이사회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주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한진칼은 이사회 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거버넌스위원회·보상위원회의 위원 전원을 사외이사로 구성해 독립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각 사외이사는 최대 2개까지만 위원회를 겸직하도록 해 충실한 업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제공=한진칼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