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온라인 개학’ 앞두고 중기부·네이버·카카오와 간담회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18.9℃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교육부, ‘온라인 개학’ 앞두고 중기부·네이버·카카오와 간담회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학습터·EBS 온라인 클래스 등 원격수업 시스템 마련
유은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제공=교육부
세종 김범주 기자 = 학교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초·중·고교의 온라인 개학이 확정된 가운데 교육부가 관련 부처 및 에듀테크 기업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했다.

교육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에듀테크 및 네이버, 카카오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다음달 9일 고3 및 중3의 온라인 개학을 추진 중인 교육부는 학습관리시스템(LMS) 기반(플랫폼)인 e학습터, EBS 온라인 클래스 등 원격수업을 위한 시스템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에듀테크 기업들은 학생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강좌, 교사가 학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쌍방향 화상수업 애플리케이션 등을 각 학교에 안내할 예정이다.

또 에듀테크 기업들은 교사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강좌, 교사가 학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유 총리는 “민간 분야의 다양하고 좋은 콘텐츠를 교육 현장에 전달함으로써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원격교육이 새로운 배움의 형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