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사’ 조주빈에 개인정보 유출 공익요원 영장 청구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19.5℃

베이징 15.9℃

자카르타 27℃

‘박사’ 조주빈에 개인정보 유출 공익요원 영장 청구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해당 주민센터 공무원 등 공범여부 수사 확인 중"
clip20200402142539
아시아투데이DB
텔레그램 대화방 성 착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사회복무요원(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개인정보 유출한 20대 남성에게 구속영장를 청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성착취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박사’ 조주빈에게 제공한 서울 송파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했던 최모씨(26)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구속 여부는 오는 3일 결정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주민센터에서 주민등록등·초본 발급 보조업무를 하던 최씨는 2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조회하고 이 중 17명의 개인정보를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최씨가 개인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권한이 없었던 만큼 다른 공무원의 아이디(ID)로 시스템에 접속한 정황이 있는지를 포함해 주민센터 내 공무원이 위법행위를 저지른 바는 없는지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최씨는 조씨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전부터 알고 지내던 사이로 현재는 주민센터에서 근무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