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유라, 5억 증여세 불복 소송 일부 승소 …법원 “1억7500만원은 부과 취소”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정유라, 5억 증여세 불복 소송 일부 승소 …법원 “1억7500만원은 부과 취소”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40101000153100006511
박근혜정부 시절 ‘비선 실세’로 불린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세무당국의 증여세 부과에 불복해 낸 소송에서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2일 정씨가 강남세무서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가산세를 포함해 1억7500여만원의 증여세를 부과한 처분을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앞서 강남세무서는 지난 2017년 11월1일 정씨가 국내에서 승마 연습을 할 때 사용한 말·강원도 평창의 땅·아파트 보증금·보험증권 등에 대해 최씨 소유의 재산을 넘겨받은 것으로 판단, 약 5억원의 증여세를 부과했다.

정씨는 말의 소유권 자체를 넘겨받은 것은 아니라며 처분에 불복해 조세심판원에 심판을 청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2018년 7월 행정법원에 소송을 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