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코로나19가 바꾼 대내외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0.3℃

베이징 27.8℃

자카르타 32℃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코로나19가 바꾼 대내외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바꿔놓은 대내외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한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은 사내 임직원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언택트 소비가 증가하는 등 디지털 경제로의 급속한 전환이 이뤄지고 있고, 이에 대비해 영업 프로세스 전반의 디지털화를 추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은 언택트(Untact·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철저히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비대면 영업을 강화하기 위한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비롯해 원격 화상회의를 확대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 회장은 “코로나가 종식되면 예전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은 접어야 한다”며 “디지털 트렌드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은 과거의 소비 방식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런 트렌드는 더욱 가속화하며 디지털 경제로의 급속한 전환을 이끌 것”이라고 진단했다.

우선 교보생명은 재무설계사(FP)들에 대한 정책적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분급되는 신계약 수수료의 일정 부분을 앞당겨 지급하고, 성과와 연계한 특별 자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신인 FP들을 위해 정착 수수료 지급 요건도 낮추기로 했다. 일부 상품에 대해서는 가입 한도를 확대해 언더라이팅 기준도 완화했다.

또 FP들의 비대면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스크·손 소독제 등의 활동 용품도 지급된다. 콜센터·다이렉트 지점·고객 PLAZA 등에는 방역을 강화한다.

신 회장은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디지털을 활용한 비대면 영업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며 “코로나가 바꿔 놓을 새로운 세상을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은 영업현장에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윤 사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보험영업과 자산운용에서 비교적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은 FP, 임직원 모두가 애써준 결과”라며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영업활동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