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주열 총재 “금융시장 악화시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 방안도 검토”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이주열 총재 “금융시장 악화시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 방안도 검토”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316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_사진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출처=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코로나19 사태로 금융시장이 악화될 경우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출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비상상황에 대해 일종의 안전장치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2일 오후 이주열 총재가 주요 간부를 소집해 채권시장안정펀드 가동 및 전액공급방식 RP매입 제도 시행에 따른 CP 및 회사채 동향 등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전날 시장에서는 채권시장안정펀드가 가동됐으며 이날은 한은의 전액공급방식 RP매입을 통한 유동성 공급이 시작된바있다. 한은은 이날 오전 시중에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은행과 증권사 등을 대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입찰을 실시한 결과 5조2500억원이 응찰했으며 이 금액 모두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이 총재는 “회사채 만기도래 규모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시장의 자체수요와 채안펀드 매입 등으로 차환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도 “그러나 앞으로 코로나19의 전세계적 전개와 국제금융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라 회사채 시장 등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한국은행으로서는 비상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은 기본적으로는 은행 또는 공개시장운영을 통해시장안정을 지원하지만,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는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한은법 제80조에 의거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해 대출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다만 법에서 정한 한국은행의 권한 범위를 벗어나거나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성 지원은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