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탈출3’ 정종연 PD “N번방 루머 사실 아냐…사이버 수사대에 의뢰”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2.1℃

베이징 27.2℃

자카르타 28.6℃

‘대탈출3’ 정종연 PD “N번방 루머 사실 아냐…사이버 수사대에 의뢰”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5062301001844100140401
정종연PD /사진=아시아투데이DB
tvN ‘대탈출3’의 정종연 PD가 온라인 성착취 범죄 집단인 일명 ‘N번방’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종연 PD는 2일 “출처 없는 악의적인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다. 현재 하나의 휴대폰만 사용 중이며, 캡쳐로 공유되고 있는 이미지 속 이동통신사나 휴대폰 기종 등이 실제 사용하고 있는 부분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종연 PD가 쓰는 아이디로 포털사이트에 ‘텔레그램을 삭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 ‘기록을 삭제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이 올라왔다는 글이 퍼져나갔다. 이어 N번방 참가자를 고발한다는 트위터 계정에서도 정종연 PD가 참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정 PD는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현재 공식적으로 관할 마포서 사이버 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고 관련한 증거를 수집하고 있으며,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며 “선처없이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 정확한 근거없이 개인을 비방하는 게시글의 작성이나 배포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