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부의 세계’ 원작 ‘닥터 포스터’와 차이점 보니…인물관계도 속 한소희 비극 결말 암시?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9.2℃

베이징 29.6℃

자카르타 32.2℃

‘부부의 세계’ 원작 ‘닥터 포스터’와 차이점 보니…인물관계도 속 한소희 비극 결말 암시?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JTBC '부부의 세계'가 3일(오늘) 방송을 앞둔 가운데 원작 '닥터 포스터'와의 차이점과 인물관계도 속 결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부부의 세계' 원작 드라마인 '닥터 포스터' 시즌1에서 주인공 사이먼은 젬마와 이혼 후 불륜녀와 떠나는 모습으로 마무리 된다. 이후 시즌2에서는 이혼 2년 후 여주인공의 복수극이 그려진다.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원작을 바탕으로 김희애(지선우)가 남편 박해준(이태오)에게 복수한다는 내용을 추측하기도 했다.

'닥터 포스터' 에서 사이먼은 사업가로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맡은 이태오는 영화 감독이자 엔터테인먼트 사업가로 나온다.

/JTBC
특히 한소희가 맡은 여다경의 인물소개란을 살펴보면 '뭐든 결심만 하면 아버지의 지원을 받아 사업체를 꾸릴 수 있으니 절박함과는 거리가 먼 청춘이라 하겠다. 세상의 치열함을 모르는 순진함이 자칫 잘못된 방향으로 발현되면 어리석음이 되는 법'이라고 소개돼 있다.

이어 '또래 시시하고 유약한 남자들은 성에 안 차던 차에 노련함과 배려심, 스윗함까지 갖춘 유부남 태오에게 빠지고 말았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사업체를 운영하는 능력과 여자를 대하는 매끈한 매너가 그의 와이프 덕에 만들어진 것이란 걸 알지 못한 채. 그녀가 모르는 것이 또 있다. 사랑은 영원하지 않다는 것. 인생은 뜻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는다는 것'이라는 말로 극중 여다경의 비극적 결말을 암시하는 듯한 소개를 담아 눈길을 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