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보상비 병장 봉급 고려 인상”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19.3℃

자카르타 27.6℃

문재인 대통령 “2022년까지 예비군 훈련보상비 병장 봉급 고려 인상”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2주년 예비군의 날 서면 축사..."예비군은 강한 국방의 중요한 축"
추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284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예비군의 날을 맞아 2022년까지 예비군훈련 보상비를 추가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추념사를 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52주년 예비군의 날을 맞아 “예비군 훈련보상비를 2022년까지 병장 봉급 수준을 고려해 추가 인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예비군의 날 서면축사를 통해 “일상의 소중한 시간을 내어준 만큼 예비군들의 사기를 북돋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예비군은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의 핵심 전력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뒷받침하는 ‘강한 국방력’의 중요한 축”이라며 “정부는 예비군이 군사적 위협을 비롯한 국가비상사태에 적절히 대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예비전력 정예화’를 국정과제로 삼고, 동원부대에 K10 제독차와 신형 박격포를 비롯한 신형 무기체계를 도입해 상비사단 수준으로 장비와 물자를 확충하고 있다”며 “훈련도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여 과학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예비군은 내 지역과 직장을 지키는 보루”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창설 이후 처음으로 훈련이 연기됐지만 275만 예비군은 지금 이 순간에도 가족과 이웃 나아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예비군은 경증환자 생활지원센터에 상주하며 환자들을 돕고 일손이 부족한 방역 현장과 마스크 작업, 판매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 봉사를 위해 여성예비군이 다시 뭉쳤고, 특전예비군도 곳곳에서 묵묵히 땀 흘리고 있다”며 “예비군의 애국심과 헌신을 국민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예비군은 국민이 필요한 곳에 가장 가까이 있는, 준비된 전력”이라며 “현역 시절의 긍지를 잊지 않고 지역과 직장을 더욱 아껴주신다면 가족들과 이웃, 동료들이 보다 안심하며 일상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