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연구진 “고양이 간 코로나 19 감염 가능” 주장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1.5℃

베이징 23.7℃

자카르타 28.2℃

중국 연구진 “고양이 간 코로나 19 감염 가능” 주장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러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미지/제공 = 게티 이미지뱅크
중국 연구진이 고양이 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하얼빈(哈爾濱) 수의연구소 연구진이 최근 발표한 흰담비·고양이·개 등의 코로나19 민감성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연구진은 이 논문에서 바이러스를 주입한 고양이에서 감염이 확인되는 등 ‘민감도가 높았다’면서, 감염된 개체 가까이 뒀던 고양이에서도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바이러스가 감염된 고양이 부근에 12마리를 별도 우리에 두고 관찰한 결과 전염 사실을 확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