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企 혁신역량 따른 차별적 스마트공장 고도화 촉진 필요”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5.8℃

베이징 28.3℃

자카르타 33.8℃

“中企 혁신역량 따른 차별적 스마트공장 고도화 촉진 필요”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연,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서 스마트 비즈니스 정책으로' 보고서 발표
1
제공=중기연
최근 코로나19에 기인한 공급망 차단으로 생산 차질이 발생함에 따라 스마트공장을 통한 리쇼어링(제조업의 본국 회귀·reshoring)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혁신역량에 따른 차별적 스마트공장 고도화 촉진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은 5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서 스마트 비즈니스 정책으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투자 여력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관련 유인(incentive) 제공해 자발적인 고도화 유도가 필요하고, 생산공정을 중심으로 가치사슬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 스마트화 추진이 필요하다.

박재성 중기연 연구위원은 “현재 스마트공장 정책은 가치사슬상 생산공정 분야에 집중되고 있으나 제조중소기업이 도입(계획)하면 마케팅·판로 역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을 반영해 판로와의 연계 정책 강화가 필요하다”며 “공정성숙도와 제조 모듈성이 낮은 산업의 경우 기술개발과 제조의 융합으로 인해 창출되는 부가가치가 매우 크므로 관련 중소기업기술개발지원사업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동반성장 비즈니스로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강재원 중기연 연구위원은 “스마트공장 기술 도입·고도화 관련 대중소기업 협업이 필요하며,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스마트공장 도입·고도화 촉진을 위해 적정수준의 기대수익 보장이 요구된다”며 “단기적으로는 글로벌 공급사슬 위험관리 측면에서 장기적으로는 최종 생산물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기업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