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NK경남은행,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서비스 실시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9.3℃

베이징 17.4℃

자카르타 27℃

BNK경남은행,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서비스 실시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특례보증대출'상담·신청 접수
사본 -경남은행CI_JPG
BNK경남은행 CI.
창원 박현섭 기자 =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로 사업장 운영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보다 원활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이동점포인 BNK경남은행무빙뱅크를 활용해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경남은행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계획된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는 경남과 울산지역 주요 시장과 상권 등 소상공인들이 많이 분포하는 곳을 BNK경남은행 무빙뱅크가 찾아 현장에서 ‘코로나19 피해소상공인특례보증대출’상담과 신청을 위한 서류를 접수한다.

오는 7일부터 마산어시장(13일까지)을 시작으로 창원, 진주, 김해, 울산을 순차 방문할 계획이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휴일에도 운영해 소상공인들의 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현재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보다 원활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과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기에 앞서 지난달부터 경남신용보증재단 등 지역 신용보증재단에서 담당하는 ‘코로나19 특례보증대출 보증업무’를 위탁 받아 시행하고 있다.

또 최근 개편해 오픈한 BNK경남은행모바일뱅킹앱(App)에는 소상공인들이 소상공인초저금리대출을 신청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이강원 마케팅추진 부장은 “소상공인 초저금리 금융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이 시행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많은 신청자가 몰려 상담과 신청 접수가 원활하지 못하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한시가 급한 소상공인들이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 걱정 없이 도움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