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년간 3000건 계약…‘이천의 마당발’ 정금옥 교보생명 FP 프라임리더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3.5℃

베이징 25.6℃

자카르타 30℃

20년간 3000건 계약…‘이천의 마당발’ 정금옥 교보생명 FP 프라임리더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보생명 정금옥 FP프라임리더1
정금옥 교보생명 FP프라임리더 /제공 = 교보생명
1000주 연속, 총 20년간 매주 3건 이상 보험계약을 맺은 설계사가 나와 화제다. 주인공은 재무설계사(FP) 경력 27년 차인 교보생명 정금옥 FP프라임리더(58세, 이천FP지점)다. 보험업계에선 1주일에 보험 3건 맺는 것을 ‘3W(3 per Week)’라고 말한다. 3W는 ‘꾸준함과 성실함의 상징’으로 통하며, 보험왕만큼 달성하기 힘든 기록으로 여겨진다.

정씨는 1000주 동안 한 주도 빠짐없이 매주 3건이 넘는 보험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01년 1월부터 시작해 20년째 이어오는 대기록이다.

정씨의 활동무대는 경기도 이천이다. 서울이나 다른 대도시가 아닌 중소도시에서 오랜 기간 꾸준한 성과를 거두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정씨는 “목표를 뚜렷하게 설정하고 고객을 가족처럼 생각했더니 자연스럽게 나온 결과”라고 말했다.

정씨는 아침 6시에 하루를 시작해 밤 10시까지 매일 20~25명의 고객을 만난다. 설계사를 시작할 때부터 스스로 세운 원칙을 꾸준히 지켜오고 있다. 그만의 성공방정식인 셈이다.

그가 현재 관리하는 고객은 3000여명이다. 전화번호만 봐도 고객 이름과 직업, 가족관계 등을 술술 말할 수 있을 정도다.

정씨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다 보니 10년이 지나고, 1000주가 됐다”며 “건강이 허락한다면 오랜 기간 모범적으로 활동하며 후배들에게 좋은 발자취를 남기고 싶다”고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