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 7년 만에 주간 최대폭 하락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

베이징 31.2℃

자카르타 33.6℃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 7년 만에 주간 최대폭 하락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2주 연속 떨어져
수원, 용인 등 경기 주요 지역 상승폭 둔화 '뚜렷'
재건축변동율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7년 만에 가장 크게 떨어졌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피 0.31% 떨어졌다. 이는 주간 변동률 기준으로 2013년 6월 이후 7년 만에 낙폭이 가장 크다.

금리인하와 함께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3개월 연기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 국면에 더 큰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재건축과 강남4구 주도로 하락추세가 굳어지는 흐름이다. 수용성 등 경기·인천 주요 지역의 경우는 아직까지 상승흐름이 유지되고 있지만 상승폭 자체는 둔화 움직임이 뚜렷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재건축이 0.31% 떨어진 반면 일반아파트는 0.02%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7% 올랐다.

◇매매
서울은 재건축이 밀집한 강남4구의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며 투자성격이 강하고 정부 규제가 집중된 재건축 시장이 먼저 타격을 받는 분위기다. 재건축 단지의 하락세가 일반아파트로 확산되는 분위기도 일부 감지된다. ▼강남(-0.21%) ▼강동(-0.17%) ▼송파(-0.16%) ▼서초(-0.07%)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대치동 은마가 1500만-8500만원 하락했다. 송파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주공5단지 등이 2000만-7500만원 떨어졌다. 서초는 반포동 주공1단지와 잠원동 신반포2차가 2500만원 빠졌다. 반면 △구로(0.19%) △노원(0.11%) △관악(0.11%) △강서(0.09%) △성북(0.08%) △서대문(0.08%)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비강남권 지역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중동(0.05%) △평촌(0.04%) △산본(0.03%) △일산(0.02%) △동탄(0.02%) △분당(0.01%) 순으로 올랐다. 중동과 산본, 일산 등 그동안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크지 않았던 신도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경기·인천은 △성남(0.16%) △과천(0.15%) △부천(0.12%) △광명(0.10%) △군포(0.09%) △용인(0.09%) △수원(0.08%) △의왕(0.08%) △인천(0.07%) 순으로 올랐다. 상승세는 여전히 이어지는 분위기지만 오름폭은 최근 한달여 수치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둔화된 모양새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와 신흥동 한신이 1250만-1500만원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5단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부천은 소사본동 푸르지오, 범박동 부천범박힐스테이트1단지, 원종동 원종주공 등이 750만-1000만원 상승했다.

◇전세
전세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봄 이사철 영향으로 다소 높아진 가격에도 기존 임차인의 재계약이 늘어나는 분위기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대비 오름폭이 커지며 0.05% 상승했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02%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재계약을 중심으로 수요가 움직이면서 매물도 많지 않은 상황이다. △금천(0.18%) △강서(0.16%) △강동(0.15%) △구로(0.10%) △서대문(0.10%) △성북(0.10%) 순으로 올랐다. 금천은 시흥동 남서울힐스테이트와 신도브래뉴가 1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강서는 화곡동 강서힐스테이트, 마곡동 마곡엠밸리7,8단지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강동은 암사동 선사현대, 고덕동 배재현대, 명일동 삼익그린11차 등이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04%) △일산(0.01%)이 상승한 반면 위례는 -0.03% 떨어졌다. 그 외 신도시는 보합 수준에서 움직임이 제한됐다.

경기·인천은 △인천(0.06%) △파주(0.05%) △의왕(0.04%) △오산(0.04%) △안산(0.02%) △용인(0.02%) △군포(0.01%) 순으로 올랐다. 인천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 위주로 수요가 꾸준했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에서 시작된 경기위축이 실물경기를 압박하면서 경기변동에 민감한 재건축의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며 “과거에도 재건축과 강남권이 초기 약세국면을 이끌면서 서울 주택시장이 침체기에 들어간 바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떨어진 가운데 약세장으로 진입하는 상황”이라며 “대출규제와 보유세(공시가) 인상, 자금출처 증빙 강화로 매수 수요가 위축됐고 상반기로 예정된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 일몰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다주택자의 매물량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전세시장은 기존 임차인들의 재계약 사례가 늘고 있다. 전세매물 출시가 줄어들면서 전세가격 오름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