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탕웨이 대략 난감, 모델 됐던 루이싱커피 회계부정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0.9℃

베이징 23.1℃

자카르타 28.2℃

탕웨이 대략 난감, 모델 됐던 루이싱커피 회계부정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4. 04. 12: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크게 깎일 수밖에 없어
중국의 스타 탕웨이(湯唯·41)는 인성이 나름 괜찮다. 학창 시절 은사를 잘 챙긴다거나 솔로 시절 지저분한 스캔들도 별로 없었던 사실을 보면 확실히 그렇다고 단언해도 틀리지 않는다. 품절녀가 된 지금도 그녀를 잊지 못해 하는 진정한 의미의 열성 남성 팬들이 존재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지 않나 싶다.

하지만 그녀는 운은 별로 없는 것 같다. 본인의 의지와는 관계 없이 구설수에 많이 말려들기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영화 ‘색·계’에 출연했다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었던 때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수위 높은 신이 많이 등장하는 영화에서 친일파 여성으로 등장했기 때문이 아닌가 보인다. 이후에는 순전히 사랑 하나 때문에 한국인 김태용 감독과 결혼을 감햄했을 때도 그랬지 않나 싶다. 좋은 얘기를 들었다고 하기 어렵다.

clip20200404120946
루이싱커피의 모델로 출연한 탕웨이. 대략 난감한 상황이 됐다./제공=루이싱커피 홈 페이지.

이런 그녀가 최근 또 다시 난감한 처지에 내몰렸다. 이번에는 중국의 스타벅스로 불리는 루이싱(瑞行·영문명 루킨)커피의 광고 모델로 출연한 것이 발목을 잡았다고 해야 할 것 같다. 루이싱커피가 허위 거래를 통한 매출 부풀리기를 한 것으로 드러나 그녀의 입장이 상당히 애매하게 된 것이다.

물론 루이싱커피의 잘못이 그녀의 실수는 아니다. 하지만 광고 모델로 출연했다는 사실은 하늘이 두쪽이 나도 부인하기 어려운 명백한 사실이다. 이미지에 타격을 입지 않는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해야 한다. 본인 역시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 내심 루이싱커피에 섭섭한 마음을 충분히 가질 수 있다. 중국 연예계 일각에서 그녀가 곧 루이싱커피와 광고 모델 계약을 해지하려 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다 이유가 있지 않나 보인다. 원래의 인성과는 달리 구설수에 종종 오르는 것은 아무래도 그녀의 숙명이라고 해도 좋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