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황교안, 미워하지 않을 것…협력해 나라 구해야 할 처지”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1.5℃

베이징 23.7℃

자카르타 28.2℃

이낙연 “황교안, 미워하지 않을 것…협력해 나라 구해야 할 처지”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4. 1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에만 강경" 日기자에 "정치적 판단 때문에 사실관계 오해 피해야"
ㅁ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이낙연 국회의원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의 한 골목에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4일 지역구(서울 종로) 맞상대인 황교안 대표에 대해 “우리는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며 “황 대표도, 저도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종로 명륜동 명륜새마을금고 앞에서 진행한 4·15 총선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선 저부터 황 대표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 혹시 제 마음속에서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입을 꾹 다물고 반드시 참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 이 계곡을 건너가야 한다”며 “위대한 국민을 믿고 우리 앞에 놓인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국민 어떤 분도 낙오하지 않고 건널 수 있도록 모두 손을 잡아야 한다. 서로 이해하고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앞에 놓인 전선은 2개다. 하나는 코로나19라는 본 적도 없는 해괴망측한 전염병과 싸우는 것이고, 또 하나는 코로나19로 생긴 우리 경제의 위축과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는 전쟁”이라며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리가 더 빨리 이겨낼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종로 지역 발전과 관련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또 한편으로는 현대의 역동성과 매력을 발산하는 지역이 되면 후대에 가장 자랑스럽고 풍요로운 종로를 물려줄 수 있다”며 대학로 공연예술공간 발전, 이화동 교통편의 증진, 낙원동 문화광장 조성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한편 유세 현장에서는 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 기자들이 등장해 이 위원장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이 야당에 대해 일본을 지나칠 정도로 옹호한다고 비판하고 있다’는 일본 기자의 지적에 “야당이 정부에 대해 ‘왜 중국한테는 할 말도 못 하면서 일본에는 강경한가’라고 하는 데 대한 여당의 반응이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비자면제 협정을 체결해 양쪽이 공정하게 지켜야 하는데 (일본의 조치로) 그게 무너져 한국도 비자 심사를 한 것”이라며 “정치적 판단 때문에 사실관계까지 오해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를 하지 않는 등 중국에 관대하다는 지적이 있다’는 다른 일본 기자의 질문에는 “사실에 대한 오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 사태 초기에 중국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했다. 오직 후베이성에 대해서만 취한 상당히 강력한 조치”라고 답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