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국민이 안보.경제 지키는 나라 비정상...정권 심판해야”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19.5℃

베이징 15.9℃

자카르타 27℃

황교안 “국민이 안보.경제 지키는 나라 비정상...정권 심판해야”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4.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15 총선 첫 주말 유세..."'남 탓 정부' 심판 기회 왔다"
표심 호소하는 황교안<YONHAP NO-2976>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4·15 총선 선거운동 첫 주말인 4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서울 종로 유세에 나서 문재인정부의 안보·경제정책을 집중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가회동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 유세에서 “멀쩡하게 잘 살던 이 나라가 불과 2∼3년 만에 완전히 망해버렸다”며 “총체적 난국”이라고 비판했다.

또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제가 무너지는데, 경제가 잘되고 있다고 한다”며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협박하는데 이 정부가 한마디 하는 것을 들어봤느냐”고 반문했다.

특히 황 대표는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국민이 지켜야 하는 나라는 비정상”이라며 “비정상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우리 경제가 어려워졌다고 하는데, 2살, 3살 어린애도 말이 안 되는 것을 안다”며 “경제는 이미 어려웠는데 코로나 탓하고, 야당 탓하고, 민주시민 탓하는 ‘남 탓 정부’가 누구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을 계속 고집해 소상공인·자영업자가 다 굶게 생겼다”며 “다행히 심판의 기회가 왔다. 무도한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나라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정권 심판 대투쟁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황 대표는 삼청동 새마을금고 앞으로 이동해 유세를 이어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무악동·교남동 골목 곳곳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인사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만나는 사람마다 ‘우리 가게 망했다. 나는 망한다’는 험한 말이 자기를 소개하는 말처럼 됐다”며 “당신의 잘못이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의 문제”라며 “권력에 눈먼 자들이 제구실을 못해 우리가 지금 험한 꼴을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이들을 미워한다. 내 아버지, 어머니의 자부심마저 망하게 하지 않았느냐. 나에게 저주를 일으키지 않았느냐”며 “이제 저주를 끊어야 한다. 당당해져야 한다. 오늘의 저주를 깨우고 힘찬 내일로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