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량대란 조짐, 중국 생필품 가격 급등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식량대란 조짐, 중국 생필품 가격 급등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4. 04. 2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의 후폭풍, 정부 전전긍긍
쌀과 국수는 중국인들의 주식에 해당한다. 여기에 돼지고기까지 더하면 완전 금상첨화라고 할 수 있다. 풍족하게 쌓아놓거나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 없이 구입할 수만 있다면 재벌이 부럽지 않다. 그러나 만약 값이 폭등하거나 구입하기가 쉽지 않게 되면 골치가 아파진다. 자칫 잘못하면 너 나 할 것 없이 인생이 비참해질 수 있다. 심할 경우 전국적으로 문제가 생기지 말라는 법이 없다. 문제는 지금 이런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사재기
최근 들어 너 나 할 것 없이 쌀 사재기에 나선 베이징 시민들. 노인들까지 가세하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제공=징지르바오(經濟日報).
현재 중국은 당국의 통계만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이른바 ‘인민 전쟁’에서 거의 승리했다고 볼 수 있다. 환호작약까지는 못해도 가슴을 쓸어내릴 수는 있다. 하지만 그렇게 못하고 있다. 코로나19가 퇴치될 조짐이 보이자 이제는 그 후폭풍으로 식량대란의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말 그런지는 식량 사재기를 의미하는 ‘툰미창몐(囤米搶麵·쌀을 쌓아두고 면을 강탈함)’이라는 단어가 부쩍 항간의 장삼이사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한마디로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다고 해도 좋다.

중국의 생필품 유통 상황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4일 전언에 따르면 현재 식량 수급은 아직 심각한 양상은 아니라고 해야 한다. 가격도 터무니 없다고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급등 가능성은 상당히 크다. ‘툰미창몐’ 현상 역시 확실히 보이고 있다고 단언해도 괜찮다. 특히 쌀 사재기는 눈에 두드러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와 관련, 베이징 먼터우거우(門頭溝) 룽취안(龍泉)진의 주부 쑹린(宋琳) 씨는 “역사적으로 보면 역병이 돈 다음에는 물가가 올랐다”면서 “ 겁이 나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우선 쌀을 쌓아둘 필요성을 느꼈다. 주위에서도 다 그런다”고 사재기에 나서고 있다는 사실을 솔직히 고백했다.

이처럼 중국 곳곳에서 식량대란과 사재기 조짐을 보이는 것은 당연히 이유가 있다. 우선 중국 전체적으로 작황이 좋지 않다. 여기에 동남아 각국이 쌀 수출을 중단한 것도 이유로 꼽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탓에 물류 시스템이 많이 망가진 사실 역시 거론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이외에도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파동이 발생한 데에 따른 학습효과도 무시하기 어렵다. 식량대란과 사재기 조짐이 괜한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한 중국 당국의 입장은 단호하다. 식량대란은 절대 없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다. 국민들에게 사재기 자제도 당부하고 있다. 하지만 분위기는 정 반대로 흘러간다고 해야 한다. 당분간 그럴 수밖에 없기도 할 듯하다.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갈수록 태산이라는 말이 실감나는 상황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