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신한·우리은행 564곳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 운영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5.8℃

베이징 28.3℃

자카르타 33.8℃

서울시, 신한·우리은행 564곳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 운영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피해 기업 신속 지원 위해 개설…처리 속도 높여
긴급경영자금·골목상권 119긴급자금·이자비용절감 대환 자금 등 담당
서울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 금고(신한·우리은행) 564개 지점에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개설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상담·신청은 은행 전담창구에서 맡고 보증심사는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진행하게 돼, 피해 기업 관계자들은 1~2회 은행 방문만으로 간편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우선 전담창구는 시가 지난 2월부터 시행 중인 ‘코로나19 피해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신속한 처리를 돕는다. 앞서 시는 애초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확보한 5000억원이 2달 만에 조기소진 되자 3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직·간접 피해 기업은 전담창구에서 1%대 저금리, 보증요율 0.5%, 보증 비율 100% 등 조건으로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전담창구는 ‘서울형 골목상권 119 긴급자금’의 처리도 맡는다. 앞서 시는 매출액 급감과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용 지출로 인한 이중고를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기 보증금액과 상관없이 약식보증심사를 통해 일괄적으로 2000만원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직전 연도 연 매출 2억원 이하, 업력 6개월 이상, 신용등급 7등급까지의 서울 소재 소상공인은 오는 6일부터 전담창구에서 긴급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단 2020년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지원을 받은 기업 제외된다.

이 밖에도 전담창구에서는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자금’ 상담·지원도 받을 수 있다. 서울형 대환자금은 신용이 낮아 15% 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이 해당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전환하는 것을 돕기 위해 시가 업체당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하는 융자다. 전담창구에서 오는 16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단 올해 시 또는 정부의 코로나 19 관련 보증을 받은 업체는 제외된다

전담창구가 운영되는 지점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seoulshinbo.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1~3등급 고신용자는 14개 시중은행(농협·신한·우리SC·하나·국민·씨티·수협·대구·부산·광주·제주·전북·경남)의 이차보전 대출을, 1~6등급의 중신용자들은 기업은행의 초저금리대출을 이용하는 방안도 있다”며 “중·고신용자들이 해당 은행에서 대출을 진행하면 대출수요가 분산돼 저신용자들에게도 골고루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성만 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서울 내 66만 소상공인·자영업자가 겪는 경영애로를 해소하고자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며 “금융지원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시금고 외 타 금융기관과도 참여를 지속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