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5% 할인한 ‘서울사랑상품권’ 열흘 만에 완판…서울시 “800억원 추가 할인 판매”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9.1℃

베이징 14.1℃

자카르타 27℃

15% 할인한 ‘서울사랑상품권’ 열흘 만에 완판…서울시 “800억원 추가 할인 판매”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 "시민들의 폭발적 반응에 혜택 연장…코로나19 극복에 기여"
서울시가 500억원 규모로 15% 할인 판매하려던 ‘서울사랑상품권’이 지난달 23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지 열흘 만에 완판되자 시는 15% 할인 판매 규모를 800억원까지 추가·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골목 경제와 소비심리를 되살린다는 취지다.

서울 지역화폐인 서울사랑상품권은 지역 내 소비증대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자치구별로 발행되는 모바일상품권이다. 현재 서울 내 25개 자치구 중 22개 자치구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달 중으로는 나머지 3개 구(강남·용산·서초구)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시는 500억원 규모의 서울사랑상품권이 조기 완판된 이유를 지역 사회에 촘촘하게 깔려 있는 19만개의 가맹점에서 찾았다. 서울사랑상품권은 별도의 가맹점이 아닌 편의점·동네마트·학원·약국 등 생활밀착업종 위주로 분포된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시는 상품권 결제 시 5% 캐시백을 받을 수 있어 실제 할인율이 20%에 달하는 점과 은행이나 판매소 등을 찾지 않아도 모바일로 간편하게 구매가 가능한 점도 이번 조기 완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사랑상품권의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제로페이 결제액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기준 하루 평균 4~5억원이었던 제로페이 결제액이 상품권 할인 판매를 시작한 지난달 23일에는 10억원 대로 급증했고, 지난 1일에는 하루 결제액이 30억원을 넘어섰다.

이 같은 시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시는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한 민생대책으로 추진 중인 ‘긴급재난지원금’도 서울사랑상품권으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