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브라이언트, 던컨·가넷 등과 함께 명예의 전당 헌액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5.1℃

베이징 28.9℃

자카르타 30.8℃

故 브라이언트, 던컨·가넷 등과 함께 명예의 전당 헌액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KET-NBA-BRYANT-MEMORIAL <YONHAP NO-1120> (AFP)
코비 브라이언트의 등번호가 세겨진 LA 레이커스의 유니폼이 지난 2월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 전시됐다. /AFP센터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네이스미스 메모리얼 농구 명예의 전당은 5일(한국시간) 지난 1월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브라이언트를 포함헤 케빈 가넷, 팀 던컨 등 8명을 회원으로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명예의 전당에 가입하려면 선정위원회 총투표수 24표 가운데 18표 이상을 받아야 한다.

브라이언트는 NBA LA 레이커스 한팀에서만 20시즌을 뛰며 다섯 차례나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승했고,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선수(MVP)상도 두 차례 받았다. 올스타에 18차례 선정, 득점왕에도 두 차례 오르는 등 NBA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날렸다.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오른 던컨은 1997년부터 2016년까지 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만 뛰며 챔피언결정전 우승 다섯 차례, MVP 3차례 등의 성적을 냈다.

가넷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보스턴 셀틱스, 브루클린 네츠를 거쳐 2015년에는 미네소타로 돌아와 2016년 은퇴했다.

이 밖에 한국 여자프로농구에서도 활약했던 타미카 캐칭스를 비롯해 루디 톰야노비치, 킴 멀키, 바버러 스티븐스, 에디 서튼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