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기아차, 中心 잡기 특단의 전략… “코로나로 어려워지면 차 되사준다”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19.8℃

베이징 30.4℃

자카르타 33.2℃

현대기아차, 中心 잡기 특단의 전략… “코로나로 어려워지면 차 되사준다”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매 후 고객상황 따라 차량 교환·반납 해주기로
코로나19로 실직 우려해 구매 꺼리는 소비자 겨냥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때 미국서 실시해 큰 ‘반향’
200405_(사진3)베이징현대 딜러점 (1)
베이징현대 딜러점. /제고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중국시장에서 차량 구매 후 실직하거나 전염병 등으로 경제상황이 어려워지면 차를 되 사 주는 파격 조건을 내걸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서 진행했던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더 강화해 중국에 내놓은 것이다.

베이징현대와 동풍열달기아는 각각 ‘신안리더(마음의 평온과 다양한 혜택을 드립니다)’와 ‘아이신부두안(사랑하는 마음은 끝이 없다)’는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4월부터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차량 구매 후 실직·전염병·사고 등 고객이 처한 상황이 변하면 차량을 교환 또는 반납할 수 있는 신개념 구매 안심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로 중국경기가 심각한 침체에 들어서면서 실직을 염려해 자동차 구입을 미루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것이다. 베이징현대 신안리더는 차량 출고 후 한달 내 고객의 마음이 바뀌면 다른 모델로 바꿔주는 ‘차종교환’, 출고 후 1년 이내 사고를 당할 경우 동일 모델 신차로 바꿔주는 ‘신차교환’, 출고 후 1년 이내 실직 등으로 차량이 필요 없어질 경우 타던 차량으로 잔여 할부금을 대납할 수 있는 안심구매 등 3가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투싼(TL)과 밍투, ix35, 라페스타, 싼타페, ix25를 구매한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누적주행거리와 사고이력 등의 조건이 충족해야 한다.

동풍열달기아의 아이신부두안은 중국 최초로 실직·전염병 등 고객의 경제상황 변화에 중점을 둔 ‘안심할부’와 고객의 상황변화에 따라 다른 모델 신차로 바꿀 수 있는 ‘신차교환’ 등 2가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안심 할부’는 고객이 차량을 할부로 구입한 후 할부 기간 내 실직과 전염병 등으로 소득이 없어져 할부금 납입이 어려워지면 6개월간 할부금 대납(차량 보유 유지) 또는 동일 금액의 위로금(차량 반납 조건)을 고객에게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차 교환’은 차량 출고 후 1개월 또는 1년 이내 고객의 마음이 바뀌면 다른 모델 신차로 바꿔주는 프로그램으로, 누적주행거리와 사고이력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출고한 지 1개월 이내일 경우 반납차량의 가치를 100%, 1년 이내일 경우 90%를 보장해주면서 신차로 교환해 준다. 이번 프로그램은 신형 K3와 KX3, 스포티지, KX5를 구매한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달부터 현대차는 중국 공략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펴고 있다. 베이징현대는 이달부터 중국 자동차업계 최초로 베이징시가 지급할 노후차 폐차보조금을 고객에게 선지급해 주고 추가 지원금까지 자체적으로 제공해 고객이 기다리지 않고 폐차 및 신차 구입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출을 꺼리는 고객을 위해 비대면 채널과 찾아가는 서비스 등을 활용해 고객이 전시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구입상담과 차량 경험·구매·차량배송까지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를 위해 베이징현대 공식 홈페이지와 포털싸이트 ‘바이두’, 모바일 메신저 ‘위챗’ 등에 차량 내외부 디자인은 물론 주요 기능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온라인·모바일 쇼룸을 마련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고객 안심 프로그램으로 구매 후에도 차량 교환이나 반납이 자유로워져 모델 결정에 대한 고객들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부득이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고객의 경제적 손실을 줄여줘 중국 고객들의 높은 호응이 기대된다”며 “코로나19에 대응한 대 고객 마케팅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해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