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원봉사, 나에게 맞는 일로 더 손쉽게 신청하세요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19.5℃

베이징 17℃

자카르타 27℃

자원봉사, 나에게 맞는 일로 더 손쉽게 신청하세요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안부, 1365 자원봉사 포털 전면 개편
국내 최대 자원봉사 플랫폼인 1365자원봉사포털이 새롭게 단장된다.

행정안전부는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6일 오전 9시부터 전면 개편된 1365자원봉사포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1365자원봉사포털은 국민들이 1년 365일 자원봉사를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 일감 검색부터 신청, 실적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1380만 회원의 국내 최대 자원봉사활동 플랫폼이다. 작년 기준 일평균 접속자는 16만명이었으며, 자원봉사 참여인원은 총 419만명이었다.

이번 시스템 개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됐으며, 맞춤형 정보제공, 모바일 서비스 등 자원봉사자들의 편의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clip20200405104032
1365 자원봉사포털 주요 개선사항/행정안전부 제공
먼저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자원봉사 일감 추천 서비스가 제공된다. 본인이 사전에 입력한 희망지역, 관심분야, 자격증 및 전문분야, 기존 활동내역 등 정보에 기초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자원봉사 일감을 추천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원봉사자의 활동지역, 성별, 연령만을 기준으로 일감을 추천해왔던 기존 시스템의 한계를 일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바일 편의 기능도 대폭 강화한다. 그동안의 모바일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 기반 기기 이외에는 활용할 수 없었고, 자원봉사 신청과 실적조회 등 최소한의 서비스만 제공해 이용자들이 크고 작은 불편을 겪어왔다. 하지만 이번 개편을 통해, 모바일 앱 서비스를 모든 운영체계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고, 위치정보 기반 자원봉사 활동 추천, 카카오톡·페이스북·네이버 아이디와 연계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로그인 기능도 제공된다.

또한 활동 신청, 승인, 실적등록 등 개인별 자원봉사활동 진행 상황과 추천봉사활동 등을 알림톡으로 제공하는 등 컴퓨터(PC)와 동일한 수준의 각종 편의기능을 제공받을 수 있다.

그리고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해온 자원봉사활동 실적관리도 자동화된다. 자원봉사자가 부여받은 QR코드를 활용해 본인의 활동내역을 시스템에 전송하면 실적이 자동 등록되고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수작업으로 일일이 입력할 필요가 없어져, 지역 자원봉사센터에서도 입력 오류가 최소화되고 작업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정보서비스(DOVOL) 등 타 부처 자원봉사시스템과의 연계도 강화된다. 지금까지는 타 시스템의 봉사실적 정보만 확인 가능 했으나, 개편을 통해 실적조회 뿐 아니라 일감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향후 활동 신청과 실적 등록까지도 연동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간 연계를 단계적으로 강화해 갈 계획이다.

그 밖에 화면 및 메뉴 구성 개선, 검색기능 고도화, 통계자료 확대 제공 등 사용자 편의기능도 함께 추가됐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시스템 개편을 통해 국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원봉사를 접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보완·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