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스코인터내셔널, ‘언택트’ 사회공헌으로 국내외 소외계층 아동 지원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4℃

베이징 21.1℃

자카르타 28.8℃

포스코인터내셔널, ‘언택트’ 사회공헌으로 국내외 소외계층 아동 지원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2 (20)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오른쪽 세번째)과 임직원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언택트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월 한 달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국내외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손수건·운동화 등의 물품을 제작해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임직원 950여명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차원에서 한 자리에 모이지 않고 가정에서 가족들과 함께 손수건을 제작하고 운동화를 색칠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면서 나눔을 실천하는 ‘재택사회공헌’(가족참여 봉사활동)으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바느질한 손수건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는 동방사회복지회를 통해 기관과 위탁가정 600여명의 입양대기 아동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며, 알록달록 색칠한 운동화는 350여명의 필리핀과 미얀마 아동들에게 보내질 계획이다.

또 회사가 지급하는 키트 구입비에 포함된 후원금은 입양대기 아동들의 기초양육물품·생활용품과 개발도상국 아동들을 위한 보건위생 사업에 사용된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는 유지하지만 이런 어려운 상황일수록 우리의 마음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까워야 할 것”이라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월 인천 연수구 13개 지역아동센터 소속 400여명 아동들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전달했으며, 3월에는 포스코그룹의 의료구호물품 전달, 방역 및 예방활동에 동참해 2억원을 출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