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후 부유층 세금환수”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3.8℃

베이징 22.3℃

자카르타 31.8℃

손학규 “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후 부유층 세금환수”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생당 대구·경주·울산 지원유세
경제위기 해결 위해 여야 합심해야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대구 와룡시장 방문<YONHAP NO-2045>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대구시 달서구 와룡시장을 방문해 시장상인과 얘기하고 있다./연합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중 하나인 긴급재난지원금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우리 당이 제시한 대로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고 받을 필요가 없는 사람들은 세금으로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구 2·28 민주의거기념탑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건강보험료 기준 소득 하위 70% 가구’로 정한 데 대해 “건보료 기준과 일자가 애매모호하다. 누구는 받고 누군 받지 못해 불만이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소득 하위 70% 가구에 지급하는 방식은 대상 선별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일단 모든 가구에 주고 부유층에는 추후 세금으로 환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대구의 피해에 대해 정부에서 적극적 지원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생긴 매출 손실금 600만원씩을 지원하고 법인세, 소득세를 최소한 3개월 연기하거나 감면하고 간이과세 기준금을 1억원으로 인상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확진자가 아직도 매일 100여 명이 나오고 사망자도 늘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여당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자부하고 또 (극복 노력이) 전 세계 모범 사례라고 자랑하는 것 같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야당도 전 국민이 앞장서서 협조하고 있고 의료진과 공무원이 고생하고 정부가 지휘하고 있는데 말끝마다 꼬투리 잡고 비난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 극복을 위해 지금 필요한 것은 국론 통일과 통합이다”며 “여·야가 힘을 합쳐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손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달서구 와룡시장, 동구 방촌네거리에서 상인과 시민을 만나 민생당과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또 대구 달서갑 김기목, 동구을 남원환 후보 지원 유세를 거쳐 경북 경주와 울산에서 유권자들을 만난 뒤 서울로 이동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