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상숙 NNH 대표, 출소자 위한 연날리기대회 후원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3.2℃

베이징 25.5℃

자카르타 32.4℃

최상숙 NNH 대표, 출소자 위한 연날리기대회 후원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0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성의 집'에 송액영복 비는 행운의 방패연도 전달
리기태
최상숙 NNH(Nature & Human) 대표(오른쪽)가 5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사)세계교화갱보협회의 무의탁 출소자들을 위한 시설인 ‘금성의 집’ 앞에서 리기태 한국연협회 회장이 만든 ‘송액영복’((送厄迎福)을 비는 행운의 방패연을 신인철 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제공=세계교화갱보협회 금성의집
최상숙 NNH(Nature & Human) 대표가 5일 출소자들을 위한 연날리기대회를 후원하고 ‘송액영복’(送厄迎福)을 비는 행운의 방패연을 전달했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사)세계교화갱보협회의 무의탁 출소자들을 위한 시설인 ‘금성의 집’은 최 대표와 리기태 한국연협회 회장 후원으로 이날 한강시민공원 내 평화의 공원에서 연날리기대회와 윷놀이 행사를 열고 리 회장이 만든 방패연을 증정했다.

‘금성의 집’은 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갈 곳이 없는 무의탁 출소자나 보호관찰자를 보호하고 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곳이다. 최 대표는 그간 출소자들의 재활을 지원해오며 ‘금성의 집’ 관계자들로부터 ‘출소자들의 대모’로 불렸다. 특히 그는 암 투병 중에도 따뜻한 후원의 손길을 멈추지 않았다.

‘금성의 집’ 신인철 원장은 “교도소에서 출소한 전과자에 대해 두려워하며 눈길도 주지 않는데 보호관찰자를 회사 직원으로 선뜻 받아준 최 대표에게 마음 속 깊이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신 원장이 출소자나 보호관찰자들을 형제님들이라 부르고, 기업체를 찾아다니며 간곡하게 부탁하는 것을 보고 채용했다”며 “내가 숨이 붙어 있고 움직일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겠다. 출소자들에게 건전한 전통놀이 문화 보급에도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 대표는 지역발전과 봉사상으로 서울특별시장상을 2회나 수상한 바 있다.


d
d
d
최상숙 NNH(Nature & Human) 대표.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