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흡연자,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환자 발전 확률 높아”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흡연자,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환자 발전 확률 높아”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DS_4438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제공=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한 것과 관련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중증환자가 될 확률이 14배 높다는 논문을 근거로 들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영국의 방역기구는 중국의 연구 논문을 인용하면서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중증 이상으로 발생할 확률이 14배 높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흡연자의 경우 얼굴과 호흡기 계통에 손이 자주 접촉된다는 위험성이 있다”며 “이 때문에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젊은 연령층의 경우에는 흡연 하나만으로 중증 이상 환자로 분류하거나 병상을 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흡연자가 고위험군의 하나가 됐기 때문에 일선 의료진들이 더 유의하게 관찰해 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당국은 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기존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 면역억제제 복용자, 투석환자 등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