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주시, 소상공인 지원사업 경영난 해소 ‘효자’ 역할 톡톡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3.2℃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4℃

상주시, 소상공인 지원사업 경영난 해소 ‘효자’ 역할 톡톡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0여명이 신용 대출 40억원 받아 융자 금액 전액 소진
시, 추가로 300억 신용 대출해 코로나19 피해자 숨통 틔우기로
상주시청
상주시청.
상주 장성훈 기자 = 경북 상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신용 보증을 통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소상공인특례보증 지원사업을 펼쳐 인기를 끌고 있다.

소상공인이 담보 없이 대출받을 수 있고 이자 일부도 보전해주기 때문이다.

6일 상주시에 따르면 지난 2월 경북신용보증재단에 4억원을 출연해 40억원의 특례보증을 실시했다. 시가 출연한 금액의 10배에 대해 대출 보증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시가 집계한 결과 이달 3일 현재 소상공인 154명이 특례보증을 통해 40억원 전액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주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업소 당 3000만원 한도 내에서 전액 보증을 해주며 3.5% 이내의 이자는 시가 2년간 대신 내준다.

시 관계자는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예상보다 빨리 소진됐다”고 말했다.

시의 지원 외에 경북도가 지원하는 육성자금은 69건 17억원, 중소벤처기업부 코로나19 자금은 286건 116억원이었다. 상주시·경북도·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금을 모두 합치면 509건 173억원으로 집계됐다.

시는 기존 40억원의 융자금이 소진됨에 따라 예비비 30억원을 경북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해 300억원을 추가 융자하기로 했다.

이달부터 지원 신청이 가능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자금 사정이 크게 나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시는 소상공인 시설개선 및 경영안정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사업장 리모델링 및 주방 등 시설개선에 최대 2000만원, 집기구입 등 경영안정에 최대 2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 위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 15억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이 예산으로 소상공인 500여명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 등에게 자금이 제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