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문화예술시설 19일까지 휴관한다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국립문화예술시설 19일까지 휴관한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403_국립중앙도서관 전경(봄꽃)
4월의 벚꽃 핀 국립중앙도서관 외부 전경./제공=국립중앙도서관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국립문화예술시설과 실내 문화재 관람시설의 휴관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정부가 새로 설정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4월 19일까지 휴관을 연장한다.

해당 시설은 국립중앙박물관, 지방박물관 13곳(경주·광주·전주·대구·부여·공주·진주·청주·김해·제주·춘천·나주·익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개(과천·서울·청주·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곳(서울·세종·어린이청소년) 등 문체부 소속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다.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부산·진도·남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개 국립공연기관도 포함된다.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7개 국립예술단체는 공연을 중단한다. 문화재청도 국립고궁박물관, 국립무형유산원, 창경궁 온실 등 실내 관람시설 휴관을 19일까지 추가 연장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재개관과 공연 재개 시기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고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상황과 기관별 재개 준비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