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 해군참모총장에 부석종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내정(2보)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

베이징 31.2℃

자카르타 33.6℃

새 해군참모총장에 부석종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내정(2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 출신 첫 해군총장...청해부대 5진 왕건함장으로 해적납치선박 호송
20200406105046042odmc
부석종 새 해군참모총장 내정자.
정부는 6일 새 해군참모총장에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중장·해사40기)을 내정했다.

국방부는 “정부는 6일부로 해군참모총장 인사를 단행했다”며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인 부 해군중장을 대장으로 진급 및 보직하는 것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부 새 총장 내정자는 7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주 출신 첫 해군참모총장이 될 부 내정자는 고속정 편대장, 순천함장, 왕건함장, 제주해군기지사업단장, 2함대사령관, 해군사관학교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2010년 왕건함장 당시에는 청해부대 5진으로 아덴만에 파병돼 해적에 납치됐다가 7개월 만에 풀려난 삼호드림호를 오만 살랄라항까지 호송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또 부 내정자는 2004년 제주해군기지 인·허가가 시작될 당시 사업단 계획통제실장(중령)을 맡아 실무를 총괄했고 이어 준장으로 진급한 후인 2013년 12월부터 2년간 제주해군기지사업단장을 맡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