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창군, 코로나19 추가 감염 소멸…확진자 동선 비공개 전환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8.7℃

베이징 15.7℃

자카르타 28℃

거창군, 코로나19 추가 감염 소멸…확진자 동선 비공개 전환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7010501000644800033811
거창군보건소.
거창 박현섭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코로나19 마지막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7일 이후 추가 확진 없이 꾸준하게 퇴원이 이어지고 2명의 입원환자를 남겨 둔 6일 기준 모든 확진자 동선을 비공개로 전환한다.

거창군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가 감염 위험 없고 입원 중인 2명의 확진일이 지난 2월 29일과 3월 6일로 감염 위험기간이 멀찌감치 지났다는 판단과 거창 10번은 37일, 거창 18번은 31일이 경과했기 때문이다.

아직 입원 치료 중인 2명도 마지막 퇴원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는 방역의 중심이 ‘치료에서 차단’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신호로 한때 침례교회와 웅양면에서 집단감염이 나오면서 환자와 접촉자 관리가 중심이 될 수밖에 없었고 자가격리자는 최대 136명까지 증가한 후 다시 0명까지 줄어들기도 했다.

하지만 이란과 유럽 미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해외입국자가 급증해 거창군에서는 지난달 24일 최초 해외입국자가 자가격리되면서 6일 현재 자가격리자가 다시 34명까지 늘어났다.

국가별로는 미국 9명, 베트남 9명, 영국 3명, 독일 2명, 기타국가 11명으로 내국인 30명에 외국인은 4명이며 이외에 능동감시 27명도 집중관리 중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한 달 가까이 추가 확진 없이 방역에 성공하고 있지만 지난달 말부터 해외입국자가 늘고 진주윙스타워와 같이 소규모 집단감염되고 있고 해외입국자는 행정이 선제적 관리를 하기 때문에 안심해도 되지만 방심할 수 없다”며 “사회적·물리적 거리 두기의 지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