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주선·김동철 “호남 대통령 만들기 사력…민생·민주당 한 뿌리”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20.4℃

베이징 25℃

자카르타 28.2℃

박주선·김동철 “호남 대통령 만들기 사력…민생·민주당 한 뿌리”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박주선 의원<YONHAP NO-2236>
박주선 의원(가운데)이 지난 2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주선 민생당(광주 동구남구을)·김동철(광주 광산갑)국회의원 후보는 6일 “지역민의 염원인 호남 대통령을 만드는 책무를 사력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생당과 민주당은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을 모신 하나의 뿌리다. 다시 하나가 돼 문재인 정부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 호남 지역민도 저희의 진정성을 이해하고 공감해줄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총선 이후에도 강력한 개혁 연대로 힘을 모아야만 남은 개혁 과제를 완수하고 문재인 정부도 성공할 것이며 민주개혁 세력의 재집권 꿈도 이뤄질 것이다”면서 “경험이 일천한 정치 신인들이 감당하기엔 너무나 엄중하고 중차대한 일이다. 경륜과 역량이 검증된 힘 있는 중진들이 앞장서서 호남 출신의 민주개혁 세력 후보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을 마지막으로 정치 활동을 접고 참신하고 역량 있는 후진을 발굴하고 육성해 새로운 정치의 지평을 열어가도록 지원하는 데 남은 힘을 바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민생당 현역들은 텃밭인 광주와 전남에서 ‘호남 대통령’을 내세워 ‘친문(친문재인)’을 앞세운 민주당과 경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