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금융 임원진, 4개월간 급여 반납…코로나19 극복 지역민 지원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22.7℃

베이징 16.5℃

자카르타 27.4℃

DGB금융 임원진, 4개월간 급여 반납…코로나19 극복 지역민 지원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태오 회장 40%·경영진 전체 4개월간 20~40% 급여 반납
반납분 지역민 지원 예정
이미지 김태오 DGB금융그룹회장 DGB대구은행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겸 DGB대구은행장.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불확실해 지고 있는 제반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김태오 회장을 포함한 지주 및 은행의 경영진, 그리고 금융계열사의 CEO들이 임금을 일부 반납한다고 6일 밝혔다.

김태오 회장 겸 은행장은 4월부터 7월까지 월 급여의 40%를 반납하며, 금융계열사(증권, 생명, 캐피탈, 자산운용)의 CEO들은 동일기간 월 급여의 30%를,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의 임원 역시 월 급여의 20%를 반납하게 된다.

지역 대표기업 DGB금융그룹의 임원진들이 지역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마음을 담아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국내 경제 상황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향후 어떤 영향이 어디까지 언제까지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가운데,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DGB금융그룹의 경영진의 급여 반납으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외에도 DGB금융그룹은 관련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해 지역 대표그룹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금융지원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우선 대구광역시의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재정지원 행정요청’에 지역 대표기업 DGB대구은행은 최선의 인력 운용으로 협조해 신청·심사업무가 폭주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신용보증재단에 고객 안내 및 각종 서류 심사를 위한 지원 인력을 파견 중에 있다.

6일부터는 ‘대구시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원’의 원활한 지원 신청을 위해 대구광역시 전 DGB대구은행 영업점(대구공항출장소, 가스공사지점, 파티마병원출장소, 법원지점, 서부지원지점, 차량등록사업출장소 제외)에 신청 접수처를 제공하고 있으며, 16일부터 선불카드와 상품권 지급 업무를 위해 대구시 행정복지센터(139개소)에 직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은 대구 전역에 위치한 조밀한 지점망을 제공해 지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역 대표기업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초부터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초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대출 지원, 피해 고객(격리자 또는 확진자) 및 대구·경북 거주 고객 중 생활이 어려워진 서민층 대상 서민금융 지원(새희망홀씨대출, 똑똑딴딴 중금리대출, 사잇돌대출, 햇살론17, 쓰담쓰담대출, 비상금대출) 규모 총 2000억원 한도로 확대 지원,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코로나19 피해 고객 및 대구·경북 피해지역 고객을 위해 비대면 대출 기한을 연장 등의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그룹 차원의 상금 10억원 대구·경북 전달, DGB대구은행을 비롯한 금융그룹 전계열사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해 모은 임직원 성금 1억5000만원 전달, 소외계층 마스크 지원, 대민지원에 힘쓰고 있는 군장병 지원금 전달, 자발적 헌혈 실시 등으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전 임직원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