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오현 SM그룹 회장 “글로벌 화주 신뢰도 높이고 북미전역으로 서비스 확장”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1.6℃

베이징 22.2℃

자카르타 26.8℃

우오현 SM그룹 회장 “글로벌 화주 신뢰도 높이고 북미전역으로 서비스 확장”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406113919
SM상선의 컨테이너선 ‘SM칭다오’ 호가 캐나다 밴쿠버항에 접안 중이다./제공=SM그룹
“2M과의 공동 서비스를 통해 SM상선은 글로벌 화주들의 신뢰 확보는 물론 북미전역으로 전자제품, 자동차 부품, 농수산물, 소비재 등 다양한 화물을 운송할 계획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그룹 내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이 6일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의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2M은 세계 1위 선사인 덴마크의 ‘머스크’와 2위인 스위스의 ‘MSC’가 결성한 해운동맹이다. SM상선은 2M과 공동운항, 선박교환, 노선개설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공동 서비스의 첫 항차는 PS1(Pacific South west service 1) 노선의 머스크 알골(Maersk Algol)호로 6일 청도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해당 노선에서는 1만1500 TEU급 컨테이너선 총 6척으로 구성된 선대가 아시아-미주 간의 컨테이너 화물을 실어 나른다. 또 다른 노선인 PS2(Pacific South west service 2)는 1만3000 TEU급 선박 총 17척으로 운영된다.

SM상선은 이번 공동서비스를 통해 회사의 주력 노선인 미주노선 서비스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존 2개(CPX, PNS)였던 미주노선이 총 3개(PS1, PS2, PNS)로 늘어나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기존에 운영하던 6500 TEU 선박보다 선박 크기가 약 2배 늘어나 컨테이너 단위당 원가(Unit Cost)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SM상선의 국내 및 해외 영업조직은 선적 화물을 확보하기 위해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들을 총괄하는 김칠봉 부회장은 “2M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SM상선이 전세계 화주에게 신뢰받는 선사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외 산업 경제가 어렵지만,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듯이 전 임직원들이 합심해 해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