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평군, 농산물 꾸러미 판매 나서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2℃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4℃

가평군, 농산물 꾸러미 판매 나서

구성서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평군청 전경
가평군청사 전경/제공=가평군
가평 구성서 기자 = 경기 가평군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학교급식 납품농가의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직거래 판매장을 설치한데 이어 농산물 꾸러미 상품을 개발해 판매에 나섰다.

6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경기침체와 소비위축, 학교급식 중단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산물 피해농가를 돕기 위해 관내 로컬푸드 직매장 2곳에서 꾸러미 상품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농산물 꾸러기 상품은 시금치 300g, 청경채 500g, 적채 250g, 계란 10개, 표고버섯 200g 등 5가지 상품으로 1만원에 판매한다.

특히 8일부터 14일까지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농산물 꾸러기 상품을 신청받아 16일부터 공급한다.

앞서 군은 지난 5일까지 군 농협과 연계해 하나로마트에서 농·특산물 직거래 한마당을 열고 특별 할인행사를 가졌다.

이곳에는 학교급식이 중단되면서 3~4월에 생산 출하되는 쪽파를 비롯해 잣누룽지, 잣두부과자, 표고버섯, 계란, 딸기 등 관내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특산물 10개 품목이 시중가격보다 10~65% 저렴한 가격에 판매됐다.

또 군은 지난달 저장성이 떨어지는 채소는 출하 시점이 생명인 만큼 피해품목을 시중가보다 50% 할인된 가격에 관내 농축협, 산림조합, 군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직거래를 실시하고 군청 구내식당을 비롯해 꽃동네 등 사회복지시설에 급식으로 구매를 요청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판로확보에 동참을 촉구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 홍보와 할인 판매행사를 벌이는 등 실제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며 “어려운 시기 농가 판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