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맥키스컴퍼니, 코로나19 여파 계족산맨발축제·숲속음악회 최소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1.3℃

베이징 25.1℃

자카르타 30℃

맥키스컴퍼니, 코로나19 여파 계족산맨발축제·숲속음악회 최소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맨발축제
지난해 계족산 맨발축제 장면/사진제공=맥키스컴퍼니
대전 이상선 기자= 충청지역 대표 소주기업 맥키스컴퍼니는 코로나19 여파로 지역사회 감염확산 예방을 위해 올해 계족산맨발축제와 숲속음악회를 취소한다고 6일 밝혔다.

계족산맨발축제는 대전·세종·충남 소주회사인 맥키스컴퍼니가 주최·주관하는 대전지역 대표 축제로, 매년 5월 9일~10일 이틀간 외국인을 비롯해 전국에서 관광객 5만여명이 찾는 축제다.

맥키스컴퍼니은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피며 고심하던 주관사측은 결국 지역사회 감염확산 예방을 고려해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계족산맨발축제는 14.5㎞의 숲속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달리면서 다양한 체험을 하는 지구촌 유일의 친환경 맨발문화축제다. 숲속에서 다양한 문화예술을 경험하고 다채로운 체험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어 해마다 참가자가 증가하는 추세였다. 앞서 대전시는 이 축제를 올해 최우수축제로 선정한 바 있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축제를 개최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함께 이겨낸 뒤 황톳길과 숲속음악회(매주 토·일)를 최상의 상태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계족산 황톳길은 대전·세종·충남 소주회사인 맥키스컴퍼니가 CSV(공유가치창출) 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2006년 조성해 15년째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1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전국적 힐링명소다.

계족산 황톳길은 맨발걷기와 숲속음악회로 유명세를 타면서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 3회 연속선정, ‘5월에 꼭 가 볼만한 곳’, 여행전문기자들이 뽑은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