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주시, 시민 1인당 10만원씩 총 270억원 지급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3.5℃

베이징 25.6℃

자카르타 30℃

원주시, 시민 1인당 10만원씩 총 270억원 지급

강원순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불카드로 생계비가 아닌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로 삼을 계획
사본 -20200406_150416
원창묵 원주시장의 긴급기자회견장면. 강원순기자
원주 강원순 기자 = 강원 원주시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긴급생활안전자금으로 시민 1인당 10만원 씩 지급한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6일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활성화 긴급지원금 지급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강원도의 지원확정자 9만 명을 제외한 27만 원주시민 1인당 10만원씩 총 270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정부에서 소득하위 70%의 세대의 세대원수에 따라 40~100만원의 재난지원금 지급계획을 밝힘에 따라 부득이 지원금 성격을 생활안정에서 경제활성화로 변경케 됐다.

시는 지원금으로 지역 내에서 특정기간만 사용 가능한 선불카드로 생계비가 아닌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로 삼을 계획이다.

원 시장은 “필요재원 마련책으로 재난안전기금 140억중 70억원, 공영개발특별회계 순세계잉여금 310억중 200억원 도합 270억 원을 사용계획이나 지방채 발행도 검토중”이라며 “시의회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에 시에서 지원하는 지원금은 정부에서 지급할 가구당 40~100만원과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원창묵 시장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경제상황이 매우 어렵다 시민생활이 조속히 안정 되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36만 시민 여러분께 감사 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