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선주협회, 코로나19 관련 선원·선박 보호 가이드 배포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3.2℃

베이징 25.5℃

자카르타 32.4℃

한국선주협회, 코로나19 관련 선원·선박 보호 가이드 배포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선원, 선박 보호 가이드
코로나19 관련 선원 선박 보호 가이드 표지./제공=한국선주협회
한국선주협회(회장 정태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선원과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코로나19 관련 선원·선박 보호 가이드’를 제작해 회원사에 배포했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정부 및 기관별로 여러 대응지침들이 나와 있지만, 선박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는 적용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 우리 선원과 선박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 지침서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선주협회에서는 정부에서 발간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지침’을 참고해 해운산업 현장에 맞게 재편집한 ‘코로나19 관련 선원·선박 보호 가이드’를 발간했다.

해당 가이드는 코로나19 위험에 따른 선박에서의 대응을 △감염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 △감염 발생시 선원·선박 보호 △상황 장기화에 따른 대응 등 3단계로 구분하여 선박에서 상황에 따라 대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먼저 1단계 감염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방안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선박 내 감염예방 조치를 취하고, 감염우려 선원에 대해 선제적으로 격리토록 했다.

2단계 선내 감염 발생시 감염자를 보호하고 선내에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속 선박에 승선한 전체 선원 격리 및 검사를 실시하고 선박에 대한 방역을 실시토록 했으며, 선박운항 재개를 위한 교대선원을 준비하고 확진 선원에 대해서는 휴가를 부여토록 권고했다.

마지막으로 3단계 상황 장기화에 따른 선원 및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선사들에게 선원교대를 최소화하고 각종 국제협약 위반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조치에 따라 선박검사 및 각종 증서 연장신청을 추진토록 권장했다.

한편 선주협회에서는 지난달 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작한 ‘코로나19 관련 사업장 관리·근로자 보호 가이드’ 및 고용노동부에서 제작한 ‘코로나19 사업장 대응 지침’을 발행해 회원사에 배포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